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무형유산에 대한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펼쳐야”

17일, ‘남북 무형유산 교류협력을 위한 토론회’ 참석

최승곤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6:36]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무형유산에 대한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펼쳐야”

17일, ‘남북 무형유산 교류협력을 위한 토론회’ 참석

최승곤 기자 | 입력 : 2021/06/18 [16:36]

진용복 부의장, 무형유산에 대한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펼쳐야


[시사일보=최승곤 기자] 경기도의회 진용복(더민주, 용인3) 부의장은 지난 17일 수원시 체육회관에서 열린 「남북 무형유산 교류협력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해 축하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2021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씨름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남북 공동 등재 의의를 되짚고, 문화체육 분야의 남북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진용복 부의장은 “씨름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동 등재가 남북의 사회, 문화적 간극을 좁히고 민족공동체 동질성 회복의 출발점이 되었다”며 “이번 토론회가 남북의 무형유산에 대한 공동의 이해를 넓히고 활발한 문화 교류와 협력을 이룰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경기도의회는 토론을 통해 논의된 여러 다양한 의견이 정책 실현이라는 값진 결실을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심규순(더민주, 안양4) 위원장의 축사와 함께 이필근(더민주, 수원3) 부위원장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는 용인대 무도스포츠학과 이태현 교수의 주제발표에 이어 박승욱 경기도씨름협회 경기위원장, 김성환 경기도박물관 관장, 오창원 중부일보 문화체육부 부국장, 박동석 국제문화재전략센터 이사장의 열띤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