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가 가른 말산업, 일본 웃고 한국 울상

최승곤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9:50]

코로나19가 가른 말산업, 일본 웃고 한국 울상

최승곤 기자 | 입력 : 2021/06/17 [19:50]

일본, 코로나19 이후 경주마 시장경마산업 규모 등에서 미국, 호주와 격차 좁힐 것으로 예상

 한국 경마 파행 15개월째.. 경주마 생산에서부터 판매까지 말산업도 역성장

 

 

  ©

(시사일보=최승곤 기자) 위기는 산업의 성패를 좌우해왔다. 코로나19 발생을 계기로 말산업 명운이 갈렸다. 코로나19 이전까지 말산업 규모는 34천억 원에 이르렀지만 지난해부터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말산업은 1차 산업인 경주마 생산에서부터 3차 산업인 마권발매서비스업까지 경마시행이 중추가 되는 산업이다. 그러나 올해 경마 매출은 평년 대비 5%에 불과하다. 우리나라는 현장에서의 마권발매만 가능해 관중 입장이 제한된 코로나19 상황에서는 경마 매출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호주, 프랑스, 일본 등 말산업 강대국이 온오프라인 마권 발매에 힘입어 말산업을 유지하고 보호하는 것과는 대조된다.

 

일본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발판삼아 말산업 대국으로 올라설 전망이다. 국제경마연맹의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의 경주마 생산두수 규모는 미국, 호주, 아일랜드에 이어 4, 경주 수는 미국, 호주에 이어 3, 경주마 출전두수 3위로 아시아 경마산업을 이끌고 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미국, 호주, 영국 등 경마산업을 이끄는 국가들은 잠시나마 경마를 중단했지만 일본은 무관중 경마를 지속했기 때문에 경주마 생산과 경마개최 규모에서의 순위 상승이 예상된다. 경주마 생산, 경마 시행, 경주마 투자로 이어지는 말산업 순환체계는 2020년 경마매출의 호조에 힘입어 원활한 움직임을 보였다. 실제로 2020년 일본의 경주마 생산두수는 2019년 대비 2% 증가했고 경마매출은 2019년 대비 3.4% 증가했다. 지난해 일본 경마매출의 증가는 온라인 마권발매에 기인한다. 일본의 온라인 마권매출 점유율은 90%에 가까운 것으로 추정된다.

  ©

 

그러나 우리나라 말산업은 완전히 쑥대밭이 됐다. 국내 경주마 생산농가는 연평균 1400두의 말을 생산하고 경매시장에 700여 두를 내보낸다. 경매 낙찰가는 곧 경주마 생산농가의 매출액이자 생계원이다. 2019년까지 경주마 낙찰률은 30%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23%로 뚝 떨어졌고 올해는 23%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경마의 중단, 매출 없는 경마라는 비정상적인 경마 시행이 경주마 소비 심리를 얼어붙게 한 것이다. 살아있는 동물이기 때문에 쌓아둘 수도 없다. 팔리지 않는 경주마를 관리하는 데에도 비용이 들어간다. 경주마 1두에 1천만 원의 관리비용이 소요된다. 2020년 판매 감소 두 수와 관리비용을 고려하면 국내 경주마 생산농가는 약 63억 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마 생산에서부터 얼어붙으니 경주마 조련, 축산분뇨처리사업 등의 2차 산업과 말 운송업, 의료행위, 경주마 보험 등 3차 산업까지 경색됐다.

 

한국마사회가 무상교배 확대, 외산마 수입제한 등의 정책을 추진하여 국산 경주마 수요를 진작하고 경매시장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경마가 정상적으로 시행되지 않으면 언 발에 오줌 누기와 다름없다.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미주 대륙의 각 국가는 온라인 발매를 기반으로 무관중 경마든, 일부 유관중 경마든 정상적으로 경마를 시행하고 있다. 종교적 이유로 온라인 발매를 허용하지 않는 이슬람 국가를 제외한다면 온라인 발매가 당연하기 때문이다. 국제경마연맹에 등록된 경마국가 중 실질적으로 온라인 발매를 시행하지 않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622일 내륙 국내산마 경매를 앞둔 한국내륙말생산자협회 권광세 회장은 온라인 마권발매는 당장의 말산업을 살리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디지털 전환 시대에서의 말산업 성장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온라인 마권발매는 현장 발매가 전제하는 다중운집의 위험 등 외부 리스크에 구애받지 않고 말산업이 순환될 수 있도록 하는 수단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