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특별시, 도시 경관 개선에 기여한 벤치·펜스 등 '우수공공디자인' 54점 선정

안전성·심미성 갖춘 제품으로 인증…심의 면제, 인증마크 사용, 홍보 지원 등 혜택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7:00]

서울특별시, 도시 경관 개선에 기여한 벤치·펜스 등 '우수공공디자인' 54점 선정

안전성·심미성 갖춘 제품으로 인증…심의 면제, 인증마크 사용, 홍보 지원 등 혜택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6/16 [17:00]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서울특별시는 도시 경관을 개선하는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벤치, 펜스 등 공공시설물 54점을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인증제품에게는 심의 면제, 인증마크 사용, 홍보 지원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서울우수공공디자인'은 아름답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심미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갖춘 벤치, 펜스, 가로등, 자전거 보관대 등 우수 공공시설물을 인증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1,336점의 제품이 인증을 받았으며, 인증받은 제품은 앞으로 2년간 서울시 인증제품으로서 서울 곳곳에 설치될 예정이다.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은 올해 2월 선정계획을 공고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총 146점의 제품에 대해 서류심사와 현물심사,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54점을 선정했다. 인증기간은 총 2년이다.

이번 인증제품은 54점으로 그 중 ‘보행자용 펜스’가 13점으로 가장 많았으며, ‘벤치’ 8점, ‘자전거도로용 펜스’ 5점, ‘가로등’ 5점 등 안전성과 편의성을 갖춘 시설물들을 선정하였다.

인증제품에게는 향후 2년간 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는 권한과 서울시의 홍보 지원 혜택을 제공하며, 오는 6월 28일부터 각 기업에 인증패가 배부될 예정이다.

인증제품은 서울시 공공디자인 사업 등에 우선 사용 권장되며, 매뉴얼 책자를 통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SH공사, 조달청 등 관련기관에 홍보된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되지 못한 기업을 대상으로 서울디자인클리닉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인증 탈락 원인 분석부터 디자인 자문까지 공공디자인 전문가가 1:1 맞춤형 지도를 진행한다.

서울디자인클리닉은 기업의 디자인 역량을 향상시켜주는 프로그램으로, ‘단기 클리닉’과 ‘집중 클리닉’으로 구성되어 단계별 맞춤 자문을 제공한다.

이번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에서는 서울디자인클리닉 ‘집중 클리닉’을 수료한 제품에 한해 서류심사 면제 혜택을 제공하였는데, 클리닉을 수료한 4개 기업의 7개 제품이 인증제품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 제25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접수 후, 서울디자인클리닉을 수료한 ‘㈜태담’은 공공디자인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보행자용펜스의 연결 부분을 보강하고, 지주 모서리를 곡선으로 처리하는 디자인을 개발해 이번 인증제품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하반기 서울디자인클리닉 ‘집중 클리닉’을 수료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모든 기업이 ‘지도내용 및 과정, 제품 디자인의 향상정도, 공공디자인 전문가의 전문성에 100% 만족한다’, ‘제품 디자인 향상에 도움이 되었다’고 대답하였다.

또한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에서는 서울시가 공공디자인 분야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공공디자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에 참여한 기업의 제품이 인증제품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서울시 공공디자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은 스타트 단계의 디자인 기업이 사업기획, 디자인 개발, 홍보 등 사업운영 및 실무능력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사업에 참여한 설립 3년차 스타트업 ‘㈜프렙디자인’은 서울시와 공공디자인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전거 보관대’를 개발해 제26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되었다. 선정된 ‘자전거 보관대’는 킥보드와 자전거를 함께 보관할 수 있는 제품으로 서울시 가로경관과의 조화를 고려해 ‘기와진회색’을 사용하고, 보행자와 사용자의 안전성을 충족하는 스케일을 적용한 것이 강점이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서울시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를 통해 안전하고 아름다운 도시공간을 구현하고자 하며, 동시에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디자인 기업에 제품개발 자문, 인증제품 홍보 등의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살기 좋은 도시경관을 만들고, 관련 기업들과 소통을 이어가 ‘공공디자인 진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