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하영 김포시장, “교통난 불 보듯…GTX-D‧김포한강선 꼭 반영돼야”

차덕문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8:30]

정하영 김포시장, “교통난 불 보듯…GTX-D‧김포한강선 꼭 반영돼야”

차덕문 기자 | 입력 : 2021/06/16 [18:30]

정하영 김포시장, “교통난 불 보듯…GTX-D‧김포한강선 꼭 반영돼야”


[시사일보=차덕문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이 “수도권 동서축을 연결하는 GTX-D 원안노선과 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시장은 16일 오후 GTX-D 원안노선 반영을 위한 국회 정문 앞 집회에 참석해 이 같은 뜻을 재차 강조했다.

정 시장은 “정부가 2기, 3기 신도시 광역교통정책을 발표하면서 입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도 등 교통계획도 함께 수립해 교통불편을 최소화 한다고 했으나 김포한강신도시 등은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지만 광역교통은 열악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지난 공청회에서 발표한 김포-부천선은 광역급행철도의 기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근시안적 노선”이라며 “김포를 포함한 수도권 서부권의 교통난은 불을 보듯 뻔한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정 시장은 “GTX-D는 이미 포화상태인 수도권 교통 인프라를 해결하는 동시에 주민들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미래 철도의 완성형”이라며 “그 실현은 수도권 동서를 연결하는 수도권 서부의 김포를 기점으로 강동과 하남을 잇는 가장 최선의 노선이 반영 되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김상호 하남시장과 이정훈 강동구청장과 지역별 시민대표들이 참석해 촉구문을 낭독하고 피켓팅과 함께 구호를 제창했다.

한편 정하영 시장은 집회 참석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GTX-D 원안사수와 김포한강선(서울5호선) 김포연장을 촉구하며 ‘1일 1인 릴레이 단식’을 벌이고 있는 시민들을 만나 격려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