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령군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검진 협약병원 확대

김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6 [12:03]

의령군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검진 협약병원 확대

김호태 기자 | 입력 : 2021/06/16 [12:03]


[시사일보=김호태 기자] 의령군은 의령군립 노인전문병원, 의령사랑병원, 창원청아병원과 치매검진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치매조기검진 협약병원을 기존 의령사랑병원, 마산청아병원 2개소에서 의령군립 노인전문병원까지 3개소로 늘리게 되어, 양질의 치매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의령군립 노인전문병원 및 의령사랑병원에서 매주 화요일, 목요일 주2회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치매 진단검사 및 임상평가와 가족 상담을 실시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치매 진단 후 협약병원인 창원 청아병원을 방문하여 진단검사, 혈액검사, 뇌영상 촬영 등 치매정밀검사를 받게 되면, 검사 비용을 1인 최대 20만원까지 치매안심센터에서 지원하고 있다.

의령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 환자의 증가로 치매에 대한 개인적·사회적 부담이 증가하는 가운데 이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이 치매조기검진을 적극적으로 받는 것”이라면서 “치매 조기검진사업을 점차 확대하여 지역 주민의 치매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