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주저하지 말고 백신접종 참여 부탁”

김서윤 기자 | 기사입력 2021/05/20 [10:55]

정부 “주저하지 말고 백신접종 참여 부탁”

김서윤 기자 | 입력 : 2021/05/20 [10:55]

권덕철 장관 “6074세 접종 예약률 증가 속도 둔화 우려

신규 확진자 600명대변이 바이러스 등 변수 예의주시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시사일보=김서윤 기자) 정부가 최근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률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며 일상 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6074세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 예약률은 50.1%”라며 주목할 부분은 지난 1742.9%, 1847.2%, 1949.5%로 예약률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을 통한 일상 회복이 참여율 저조로 인해 늦춰지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잃어버린 일상을 찾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다시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특히 70세 이상 고령자들의 예방접종을 독려했다

 

1차장은 코로나19 치명률이 높은 70세 이상 어르신들에 대한 예방 접종을 최우선적으로 하는 것은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다른 많은 나라에서도 그렇게 하고 있다이를 감안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이날 코로나19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나왔다면서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등 변수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제1차장은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주 단위로 봤을 때 국내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큰 변동 없이 600명대에서 가까스로 억제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자칫 방심해 대규모 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등 변수들을 예의주시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최근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PC방과 노래연습장 방역관리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차장은 지난 4월 이후 10·20대 젊은 연령대가 주로 이용하는 PC방과 노래연습장 등의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줄지 않고 있다이러한 시설은 환기가 잘 되지 않고, 밀폐된 지하 공간에 위치하고 체류하는 시간이 길어 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 역시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PC방과 노래연습장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하며, 음식 섭취를 자제하고 이용 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업주들은 출입자 발열체크와 출입명부 관리, 주기적인 환기 등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김서윤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