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명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유감 표명

장병환 대기자 | 기사입력 2021/05/02 [10:14]

광명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유감 표명

장병환 대기자 | 입력 : 2021/05/02 [10:14]

국토부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강력 반대

 

국회의원, 시장, 시의장 등 항의 서한문 보내

 

현재 진행 중 모든 절차 중단, 재검토 요구

 

 

 

▲ 광명시청     ©

(시사일보=장병환 대기자) 경기 광명시는 지난 422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전제로 한 제2경인선(인천 청학노온사)이 포함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을 발표한데 대해 국토교통부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박승원 시장, 박성민 시의장 명의의 항의서한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광명시는 항의서한문에서 공공성과 경제성이 미흡하고 환경 피해의 총량을 늘리는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누누이 밝혀왔음에도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을 발표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현재 두 번째 타당성재조사가 진행 중인 미확정 사안이며, 2016년 타당성재조사 보고서에 차량기지 이전보다 시설 현대화를 권고했음에도 광명시의 사회적 여건 변화는 감안하지 않은 채 명분도 타당성도 없이 17년째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사업이다.

 

광명시는 ‘2016년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재조서 보고서에 차량기지 노후화로 운영효과 개선의 목적이 아닌 구로구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임이 분명히 명시되어 있으며, 차량기지 이전 시 광명시에도 산림 축 단절, 소음, 진동, 노온정수장 식수 오염 등 더 큰 민원 발생 우려가 있다며 이 사업은 국가사업으로 공공성이 있거나 지역 간 형평성을 고려한 사업으로 볼 수 없다고 했다.

 

이에 국토교통부가 광명시와 광명시민들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사업을 인정할 수 없으며, 이것은 민주주의와 지방분권, 시민 주권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명시와 광명시민은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반대하며,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절차를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여 관련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상생(相生)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에 국토균형발전 소임을 다할 것을 촉구하며, 특정지역 민원해결과 개발 대행에 불과한 광명이전을 막아내고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이전반대활동을 전개할 방침임을 밝혔다.

광명/장병환 대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