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진구의회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독선적 결정, 미래세대 유산 바다 파괴하는 범죄행위 중단 촉구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20:04]

광진구의회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독선적 결정, 미래세대 유산 바다 파괴하는 범죄행위 중단 촉구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4/21 [20:04]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광진구의회는 21일 국제적 우려에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강력 규탄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 결의안을 채택했다.

2021년 4월 13일, 일본 정부는 2011년 원전 폭발 사고로 생성된 방사성 오염수 방류를 결정했다. 이에 광진구의회는 일본 정부를 강력 규탄하고, 현 세대를 넘어 미래 세대에 위협이 되는 무책임한 범죄행위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결의안 채택을 추진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박순복 의원은 “일본 정부가 내린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방침」은 주변 국가 및 이해 당사자들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이루어진 독선적 결정이라며, 인류 건강과 생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한국은 물론 전세계 수산업을 위협하는 오염수 방류 추진을 즉각 철회하고, 국제기구를 통한 철저한 검증절차 등 투명한 관리와 합리적 처리방안을 강구해야 함을 촉구했다.”

이어 박삼례 의장은 “이번 사태는 우리 국민 생명과 직결된 문제이기에 구민 대표기관인 의회에서 적극 추진하게 되었다”며, “일본 정부는 해양 생태계의 보고이자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줄 유산인 바다를 파괴하는 범죄행위를 중단하고 국제사회일원으로서 환경보존과 인류를 위한 합당한 선택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채택한 결의안은 국회, 외교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식품의약안전처,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에 이송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