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슈 영상 속 중국 비위생적 절임배추, 한국 소비 제품 아닌 듯”

김서윤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22:54]

"이슈 영상 속 중국 비위생적 절임배추, 한국 소비 제품 아닌 듯”

김서윤 기자 | 입력 : 2021/03/19 [22:54]

정부 2019년부터 영상 속 절임방식 전면금지수출용 절임공정 모두 실내서 이뤄져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


(시사일보=김서윤 기자)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 중국의 비위생적 배추절임 동영상에 대해 국내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김치와 직접적인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보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서울지방청에서 개최한 수입 절임배추 및 김치 안전성 여부확인 등을 위해 소비자 단체·학계·업계 등이 참석한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외국에서 배추를 비위생적으로 절이는 동영상이 사회적 이슈가 됨에 따라 해당 절임배추의 국내 수입가능성, 수입 절임배추 및 김치의 안전성 검사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최근 보도된 절임배추 동영상에 대해 “20206월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과거 영상으로, 중국정부도 이런 절임방식을 2019년부터 전면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김치하고는 직접적인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우리가 일반적으로 섭취하는 김치를 제조하는 데 사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서혜영 세계김치연구소 책임연구원은 동영상에 나타난 절임방식은 배추의 색상이 바뀌고 조직이 물러지는 등 물성이 변해 우리가 일반적으로 먹는 배추김치를 제조하는 재료로 사용하기는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김치는 소금과 적정수준의 물(잠기지 않음)로 배추를 절이고 있으나, 영상에서는 과다한 물에 침지해 배추의 수분을 모두 빠지게 하는 제조방식으로 우리의 전통적인 김치 제조방식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12일부터 수입 통관 단계에서 현장 검사(관능, 표시) 및 정밀검사(보존료, 식중독균 검사 등)를 강화해 국민 먹거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반영해 수입식품 안전정책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식품안전정책국 수입식품정책과(043-719-2162)

 

서울/김서윤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