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야외 캠핑장 토양, 기생충(란) 검사결과 “안전”

경기북부지역 소재 야외 캠핑장 18개소

최승곤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08:18]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야외 캠핑장 토양, 기생충(란) 검사결과 “안전”

경기북부지역 소재 야외 캠핑장 18개소

최승곤 기자 | 입력 : 2020/12/03 [08:18]

[시사일보=최승곤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경기북부지역 소재 캠핑장 18개소를 대상으로 토양시료 99건을 채취하여 기생충(란)과 중금속 농도를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대부분 캠핑장이 야생동물의 접근이 쉬운 야산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기생충(란)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기생충(란)은 개회충 등 선충류 8종, 간흡충 등 흡충류 3종, 람블편모충 등 원충류 3종으로 총 14종을 검사하였고, 중금속은 카드뮴 등 5항목을 각각 조사했다.

조사결과 모든 지점에서 기생충(란)은 검출되지 않았고 토양의 중금속농도 또한 어린이 활동 공간 환경안전기준의 약 12%정도로 매우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가족 단위로 캠핑장 이용객을 찾는 인구가 늘고 있어 도민의 안전한 건강관리를 위해 선제적인 조사를 실시했다”면서 “손 씻기 등 토양으로부터 기생충(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캠핑장 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