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추인 절차를 완료함…찬성 12-반대 11

23명 참석, 찬성 12명, 반대 11명…1표차 추인

조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5:21]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추인 절차를 완료함…찬성 12-반대 11

23명 참석, 찬성 12명, 반대 11명…1표차 추인

조윤희 기자 | 입력 : 2019/04/23 [15:21]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5차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선거제도 개편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추인을 시도한다.     ©

 

(시사일보=조윤희 기자) 바른미래당이 23일 선거제도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인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추인 여부를 논의했다. 격론 끝에 추인을 위한 표결에 돌입했고 결국 추인 정족수를 채웠다.

 

의총에서는 당론 추인 절차와 관련 과반만 찬성하면 된다는 의견과 3분의 2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지만 결국 과반 찬성으로 결정됐다. 이날 의총에는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12명이 찬성을,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추인됐다.

 

바른미래당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 추인 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오는 25일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론 추인 과정에서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면서 당 내홍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