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박근혜 석방?…황교안 "여성의 몸으로 오래 구금"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 감안해야"…사실상 '석방' 당부 '세월호 막말' 논란 인사들에…"당 윤리위 절차따라"

조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4/17 [14:59]

또 박근혜 석방?…황교안 "여성의 몸으로 오래 구금"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 감안해야"…사실상 '석방' 당부 '세월호 막말' 논란 인사들에…"당 윤리위 절차따라"

조윤희 기자 | 입력 : 2019/04/17 [14:59]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열린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

 

(시사일보=조윤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최근 당내에서 부상하기 시작한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주장에 대해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계신 점을 감안해 국민들의 바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중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생활을 하고 계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관련, 홍문종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만료됐다""선거법 위반혐의로 말도 안되지만 징역 2년을 확정받고 수의 색깔이 바뀌고 노역도 해야하는 기결수 신분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당에서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단결을 운운하는데 보수의 아이콘으로 우리와 정치했던 사람으로 저희당이 가만히 있는것은 정치적 도의도 아니고 내년 선거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한다는 민경욱 대변인 논평이 있었다""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하지 말고 결단하지 않으면 안되게 당 차원의 후속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길어지며 건강이 많이 악화되고 있다고 한다""문 대통령이 국가 발전과 국민 통합적 차원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결단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세월호 참사 5주기였던 지난 16일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 등의 막말 논란과 이들에 대해 당 차원의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윤리위에서 절차에 따라 여러 상황들을 감안해 결정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홍문종 의원 등의 '우리 당 식구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선 "징계도 중요하고 우리 식구도 중요하다""다만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이다. 국민들의 뜻을 듣고 이를 감안해 합당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