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5개 도서관, 2020년‘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주민들에게 4개 유형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김영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15:56]

안양시 5개 도서관, 2020년‘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주민들에게 4개 유형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김영준 기자 | 입력 : 2020/05/29 [15:56]

안양시 5개 도서관, 2020년‘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시사일보=김영준 기자]안양시의 5개 시립도서관이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사업기관에 선정,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한 ‘길 위의 인문학’은 각 지역의 도서관을 거점으로 인문학 강연과 독서 토론, 탐방과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는 총 4천7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자유기획, 함께 읽기, 함께 쓰기, 자유학년제 등 4개의 유형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7월부터 ‘마음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 ‘글쓰기로 나를 찾다’, ‘청소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역사 인문학’을 주제로 3개 심화과정을 개설해 강연과 토론, 글쓰기 등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8~9월에는 ‘도서관에서 영화를 읽다’, ’인문학으로 시대 읽기’ 강연과 탐방, 후속모임을 운영한다.

프로그램 참여 신청과 세부 일정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6월 중순 이후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