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산해경, 울산항 E1 정박지 응급환자 발생 긴급 이송

선박 내 와이어 작업중 승선원 손가락 절단....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8:41]

울산해경, 울산항 E1 정박지 응급환자 발생 긴급 이송

선박 내 와이어 작업중 승선원 손가락 절단....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1/12/06 [18:41]

방어진항 대기중인 119에 응급환자 인계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울산해양경찰서는 6일 오후 울산항 E1정박지(방어진 남동방 2.4km)내 선박에서 손가락이 절단 된 응급환자가 발생, 긴급 이송하였다고 밝혔다.

울산해경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50분경 울산항 정박중이던 H호(5074톤, 제주선적, 석유제품운반선, 승선원17명)에서 승선원 A씨(남, 41세)가 선박 와이어 정비작업중 손가락이 끼어 절단된 상태라며 울산해경서 상황실로 신고한 사항으로, 울산해경은 신고 접수 후 경비함정 및 울산해경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하여, 80톤급 경비함정에 환자를 안전하게 편승시킨 후 신속히 절단된 손가락(오른손 약지)의 응급처치를 진행하였고, 오후 5시20분경 방어진항 대기중이던 119구급차에 인계하였다고 밝혔다.

울산해경 관계자는“부상당한 선원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으나 빠른시간 내 긴급수술을 받아야 할 상황이었다”며 해상에서 응급환자 발생시 지체없이 관계기관에 신고 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