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북농기원, 겨울철 가축 건강과 화재예방 주의 당부!

가축 위생 및 온도관리에 신경 쓰고 전기시설 미리 점검

박태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8:03]

충북농기원, 겨울철 가축 건강과 화재예방 주의 당부!

가축 위생 및 온도관리에 신경 쓰고 전기시설 미리 점검

박태선 기자 | 입력 : 2021/12/06 [18:03]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시사일보=박태선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겨울철 강추위가 다가올것에 대비해 가축의 건강관리와 축사 시설 점검에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가축은 추위에 민감해 온도관리에 힘쓰고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영양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겨울철에 집중된 축사화재 예방을 위해 전기설비도 미리 점검해야 한다.

개방형 축사에서 사육하는 한우, 젖소의 경우 축사 틈새를 철저히 막고 눈, 비를 맞아 생긴 표면의 물기는 최대한 빨리 제거 해 준다.

환기는 바깥 온도가 높은 정오에 실시하고 찬물을 먹지 않도록 음용수는 20℃ 내외 수온을 유지한다.

또한 곡물사료의 양을 10~20% 정도 늘리고 비타민과 광물질 등 첨가제를 축사 내에 비치하여 자유롭게 먹을 수 있도록 해 추운 환경에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준다.

특히, 갓 태어난 송아지는 송아지 방에서 위생적으로 개별 사육하고 환경온도는 13~25℃로 유지하며 축사주변을 철저히 소독하여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돼지는 축사 내부 온도는 20~22도(℃) 정도로 유지해야 한다.

돼지우리 안 여러 곳에서 온도를 측정했을 때 온도 차이가 2.8도 이상, 일일 8.3도 이상일 경우 돼지우리 내부 단열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닭의 경우,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와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기온이 영하 9도 이하로 떨어지면 산란율이 크게 낮아지며 볏과 다리에 동상이 걸릴 수 있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로 유지해야 한다.

또한, 겨울철에는 결로 등으로 인한 전기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아 화재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 결로가 생기지 않도록 적절한 환기를 해야 하고, 축사 내부 전기 시설에는 반드시 누전 차단기를 설치하여 주기적으로 점검해 작동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바로 교체한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최재선 과장은 “겨울철에는 가축 면역력이 약해지는 시기로 축사소독과 온도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라며 “철저한 사양관리로 가축의 생산성 저하를 막고 A.I, 설사병 등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축사소독 및 위생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