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행정안전부, 제20대 대통령선거 '공명선거합동지원상황실' 출범

2022년 3월 9일 실시되는 대통령선거, 공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박종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7:55]

행정안전부, 제20대 대통령선거 '공명선거합동지원상황실' 출범

2022년 3월 9일 실시되는 대통령선거, 공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박종서 기자 | 입력 : 2021/12/06 [17:55]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행정안전부는 2022년 3월 9일 실시되는 제20대 대통령선거를 대비해「공명선거 합동지원상황실」을 12월 6일 개소했다고 밝혔다.

상황실은 세종특별자치시에 자리한 행정안전부 제1별관에 위치하며, 행정안전부 및 자치단체 소속 공무원과 경찰 등 8명으로 구성되었다.

상황실은 향후 지방자치단체의 선거인명부작성 등 법정선거사무 진행상황을 관리하고, 선관위‧경찰·방역당국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 업무를 담당한다.

출범 직후부터 선거 주요 동향 및 사건·사고 현황 등을 파악하여 유관기관과 함께 공명선거를 위한 신속한 대응을 추진한다.

또한, 선거 일정에 따른 선관위·재외공관·지자체 등의 법정선거사무 추진사항 파악, 현장점검 및 시설·인력·장비 등 지원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는 만큼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투·개표소 방역상황을 철저히 점검·지원하면서 확진자 등의 선거권 보장방안의 시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선거중립의무 준수를 위해 시·도와 합동으로 감찰반을 편성하여 선거일정에 따라 감찰활동을 단계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소셜미디어(SNS)를 통한 특정 정당·후보자의 지지·비방, 각종 모임의 주선, 내부 자료의 유출 등 공직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 집중 감찰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 ‘공직선거비리 익명 신고방’을 설치·운영하여 신고내용이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로 확인될 경우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행정안전부는 정부조직법에 따라 선거지원 사무를 담당하는 부처로 지자체의 선거인명부 작성지원 등 법에서 정한 지원사무와 선관위의 요청사항을 차질 없게 지원할 계획이다.”라며, “선관위·경찰청·방역당국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선거중립 위반 및 사건·사고를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공정하고 안전한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