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1년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

유엔 평화유지활동 분야 최고위급 회의, 아시아 최초로 한국 개최

박종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7:51]

2021년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

유엔 평화유지활동 분야 최고위급 회의, 아시아 최초로 한국 개최

박종서 기자 | 입력 : 2021/12/06 [17:51]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국방부와 외교부가 공동 주최하는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기술과 의료역량 강화’를 주테마로 12.7 저녁(개회식, 1세션 및 2세션) 및 12.8 저녁 (3세션, 4세션, 폐회식) 양 일간 화상회의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장관회의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전 세계적 확산 상황 하에서 우리 국민의 보건과 안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여 당초 대규모 대면회의에서 전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변경했다.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이번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유엔 총회 산하 평화유지활동 특별위원회(C-34) 회원국 155개국이 참석 대상이며, 76개 국가의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이 화상연설을 통해 유엔 평화유지활동 개선을 위한 각국의 기여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개회식은 유엔 평화유지활동 및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배경 및 도전 과제, 해결 노력 등을 담은 주제 영상 상영으로 공식 시작될 예정이다. 이후 안토니우 구테레쉬(Anto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의 환영 영상 메시지에 이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의 개회사가 이어진다.

특히 개회식에는 이번 평화유지 장관회의 참석차 방한하는 3명의 유엔 사무차장, 공동의장국 주한외교단 및 PKO 파병 유경험자 등이 현장 참석하여 장관회의 개회식을 함께 축하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1세션은 ‘평화의 지속화’의 의제 하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한다. 방글라데시 외교장관이 기조발제를 하고, 영국, 중국, 캐나다, 인도, 아일랜드, 이탈리아 등 20개국 장·차관급 고위인사가 화상 연설을 통해 각국의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2세션은 ‘파트너십, 훈련, 역량강화’의 의제로 Atul Khare 유엔 운영지원국(DOS) 사무차장이 의장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2세션에서는 서욱 국방부장관이 기조발제자로 나서 유엔 스마트캠프, 헬기자산 공여 등 평화유지요원의 안전과 임무수행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기 위한 우리나라의 기여공약을 발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