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재 의원, '2021 복지의원상’수상

박기재 의원, “코로나19 대응에 최선 다하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ㆍ복지를 빈틈없이 지켜낼 수 있도록 의정역량 집중할 것”이라 밝혀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7:04]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재 의원, '2021 복지의원상’수상

박기재 의원, “코로나19 대응에 최선 다하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ㆍ복지를 빈틈없이 지켜낼 수 있도록 의정역량 집중할 것”이라 밝혀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12/06 [17:04]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재 의원, '2021 복지의원상’수상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기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중구 2)은 지난 3일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주최로 열린 ‘2021 서울사회복지사의 밤’ 행사에서 ‘2021 복지의원상’을 수상했다.

‘복지의원상’은 서울시 복지발전과 사회복지사의 지위향상 및 권익 증진에 기여한 의원의 공적을 치하하고 격려하기 위한 취지에서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가 제정한 상이다.

박기재 의원은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영유아ㆍ아동ㆍ외국인주민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시민에게 꼭 필요한 시의성 있는 정책을 입안하여 복지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1 복지의원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박 의원은 1999년에 수립된 ‘종합사회복지관 운영비 지원-정수(定數) 기준’의 불합리함과 재검토 필요성을 주장하여, 그 동안 시비(市費) 지원을 받지 못했던 복지관이 내년부터 지원을 받아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서 등교수업을 받는 초등학교 및 중학교 학생에게 교육감이 마스크를 지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조례안과, 코로나19 등 중대한 재난상황에서 양육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조례안을 발의하여 가정의 양육부담을 완화하고, 영유아 및 아동의 건강권과 학습권을 보장하는 데 기여했다.

박기재 의원은 “이 상은 복지 현장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시민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분들이 주신 상이라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면서, “남은 임기 동안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ㆍ복지를 빈틈없이 지켜낼 수 있도록 의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