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교육부, 제3회 해외 청소년 한국어교육 연수 실시

신남방‧신북방,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청소년 300여 명이 참여해 한국어 실력 겨뤄

문정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08:35]

교육부, 제3회 해외 청소년 한국어교육 연수 실시

신남방‧신북방,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청소년 300여 명이 참여해 한국어 실력 겨뤄

문정희 기자 | 입력 : 2021/12/06 [08:35]

교육부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교육부와 재단법인 국제한국어교육재단은 ‘제3회 해외 청소년 한국어교육 연수’를 12월 1일부터 12월 3일까지 비대면으로 실시하였다.

이 행사는 매년 증가하는 해외의 한국어 학습 수요에 대응하여 한국어에 대한 해외 중등학생 및 대학생들의 관심을 높이고 한국어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어 왔으며, 2019년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 부대행사인 ‘아세안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교육 연수’를 정례화한 것이다.

높은 한국어교육 수요와 우리나라 대외정책을 고려해 이번 연수에는 신남방·신북방 지역, 아시아, 오세아니아 22개국 청소년 300여 명을 초청하였고, 온라인을 통한 소통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였다.

이번 연수는 참가 학생들의 한국어 실력을 한층 향상하고 한국 문화와 정서에 대한 공감과 이해의 폭이 넓어질 수 있도록 3일간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연수 첫째 날인 12월 1일(수)에는 중등학생 및 대학생 참가자들이 사전연수(11.20.~11.25.) 기간에 학습한 한국 대표문학(시·소설·수필) 중 하나를 선택하고, 이에 대한 감상문을 발표하여 각자의 한국어 실력을 뽐내는 ‘한국문학작품 감상발표회’ 본선을 진행하였다.

연수 둘째 날인 12월 2일(목)에는 현재 개발 중인 수준별 해외 초·중등 한국어 교재 견본(샘플)을 활용해 해외 청소년들에게 맞춤형 한국어 강의를 제공하고 한국어 교재와 수업 내용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수 마지막 날인 12월 3일(금)에는, 윷놀이와 줄다리기와 같은 전통 민속놀이를 소개하여 한국문화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고, 이날 진행된 폐회식에서는 ‘한국문학작품 감상발표회’의 우수작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되었다.

특히, 우수 감상문을 발표한 태국의 라위펀 찥팍디분럳 학생(이금희 ‘촌스러운 아나운서’)과 우즈베키스탄의 압두코디로바 세빈치 학생(현진건 ‘운수 좋은 날’)이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총 16명의 학생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연수에 참석한 해외 청소년들이 한국어 실력을 더욱 갈고 닦는다면 한국과 모국을 잇는 든든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히며, “해외 청소년들이 양질의 한국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한국어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