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파원 소식] 캐나다 정부, 백신 미접종자, 국내외 항공기 등 탑승 금지 초강수

시행일 하루 전날까지 PCR 음성 확인서만으로 항공기 등 탑승 가능했으나
전날인 11월 30일부터 백신 접종 증명서 없이는 일체 탑승 불가.
공직자 및 핵심 공공 서비스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는 최장 10주간
무급 정직, 백신 접종 완료해야 직장에 복귀할 수 있어.

캐나다 송명호 특파원 | 기사입력 2021/12/01 [02:38]

[특파원 소식] 캐나다 정부, 백신 미접종자, 국내외 항공기 등 탑승 금지 초강수

시행일 하루 전날까지 PCR 음성 확인서만으로 항공기 등 탑승 가능했으나
전날인 11월 30일부터 백신 접종 증명서 없이는 일체 탑승 불가.
공직자 및 핵심 공공 서비스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는 최장 10주간
무급 정직, 백신 접종 완료해야 직장에 복귀할 수 있어.

캐나다 송명호 특파원 | 입력 : 2021/12/01 [02:38]

  ©

[시사일보= 캐나다 송명호 특파원] 캐나다 시민권자를 비롯해 영주권자와 해외에서 온 여행객이나 유학생에 이르기까지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12세 이상 성인들은 30일(현지 시각)부터 항공기나 기차, 여객선 등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이 정책은 지난 10월 30일부터 시행됐으나 정부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이들 계몽을 위해 한 달간의 계도 기간이었던 지난달 29일까지 72시간 이내 발급된 PCR 검사 즉 음성 확인서만으로 이용 할 수 있게 했다. 

 

그러나 이 정책 본격적인 시행일인 어제부터는 11세 이하 아동을 제외한 모든 승객은 탑승 최소 2주 전 발급된 백신 증명서가 없으면 원거리(離)에 거주하는 부모나 친지 방문은 물론, 국내외 여행을 모두 포기해야 한다.  

 

특히 수일 전 새로운 돌연변이 오미크론이 출현하면서 정부의 발걸음이 더 바빠졌다, 지난 30일 기준 새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은 총 7명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그리고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와 앨버타주 등에서도 발견됐다.

 

앞서 연방 정부는 공직자 및 핵심 공공 서비스 분야에 근무하는 모든 종사자는 지난 10월 말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던 바 있다. 

  ©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상부 지시에 따라 해당 기관에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는데 이중 허위 사실을 고했거나 가짜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다가 적발된 이들은 해고 등을 포함한 강도 높은 징계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정된 날짜까지 1차 접종만 했던 이들은 최장 10주간 무급 정직을 내렸으며 이 기간 중 2차 접종을 받아야 했지만, 접종을 계속 미루거나 기피한 직원들은 이 정책이 더 유효하지 않을 때까지 직장에 복귀할 수 없게 했다. 

 

이들은 기존 급여는 물론 보험 급여조차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사실상 해고 처분을 받은 것이나 다름없다. 더불어 국내외를 오가는 캐나다 대형 항공사인 에어 캐나다와 웨스트 제트 등에서도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미 유사한 조치를 취했다. 

 

또 이들 업체를 비롯해 모든 항공사가 탑승 수속 과정에서 백신 접종 확인서를 요구하고 있으며 남아공 등 아프리카 여행을 떠났다가 오미크론 출현으로 항공 노선이 끊기면서 현지에 발이 묶인 이들도 최소 수백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