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보건소, 외국인 근로자 300여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외국인 근로자 밀집 공사현장 및 기숙사에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 설치 검사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6:29]

울주군보건소, 외국인 근로자 300여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외국인 근로자 밀집 공사현장 및 기숙사에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 설치 검사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1/03/02 [16:29]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울주군은 오는 3일 외국인 근로자 밀집 공사현장과 기숙사에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를 설치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최근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전국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울주군 내에 위치해 있는 외국인 근로자 밀집 공사 현장 중심으로 2개반 25명(간호사 12, 임상병리사 3, 행정 6, 기타 4)을 투입, 공사현장 및 기숙사에 각각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외국인 근로자 30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해 울산 보건환경연구원에 코로나19 PCR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정진근 울주군보건소장은“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게 역학조사를 실시해 동선을 파악하고 환자 이송 및 접촉자를 분류해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외국인 근로자 시설과 같은 코로나19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전선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울주군은 추후 외국인 근로자 밀집 업체에서 방역관리자 지정,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작성 등 방역수칙이 잘 지켜져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관련 부서에 정보를 전달하여 지도 ᆞ점검이 이루어지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