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장관, 국내 첫 백신 예방접종을 앞두고 요양병원 추진상황 현장점검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2:10]

행안부장관, 국내 첫 백신 예방접종을 앞두고 요양병원 추진상황 현장점검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2/25 [12:10]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내 최초로 공급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 2월 26일부터 시작됨에 따라 오늘(2.25) 오전 부천 시립노인전문병원(요양병원)을 방문하여 백신 접종 추진상황 등을 사전 점검했다고 밝혔다.

전해철 장관은 병원 1층 외래진료소에서 마련된 예방접종 장소를 들러 백신 접종절차와 백신 접종과정 등을 점검하고, 예방접종실에 마련된 백신 냉장보관소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안전한 보관과 관련한 비상전력장치 및 관리자 지정, CCTV 등 보안 문제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진행된 백신 접종 추진상황 점검 회의에서 전해철 장관은 “내일(2.26) 전국에서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등 75만 명을 대상으로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의미 있는 첫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부천 시립노인전문병원을 비롯한 요양병원과 보건소 등에서의 백신접종은 향후 백신 접종의 표준모델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특히, 방역 최일선에서 종사하는 의사, 간호사 등 의료 종사자분들이 안전하게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과 이상 반응 시 매뉴얼에 따른 대처 및 사후조치 등은 국민에게 백신에 대한 안전성과 신뢰감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어서, 백신접종과 관련한 현장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수렴한 뒤, 경기도‧부천시 및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전해철 장관은 지자체는 백신 접종에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이 관리할 필요가 있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는 백신 접종 후 지속적인 접종자 모니터링으로 백신접종의 전(全)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관리하여 이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주문하면서 “지자체와 접종기관의 필요한 사항이나 애로사항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토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