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영주, 극찬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 백승환 감독

처음부터 '큰엄마=정영주', 다른 배우 생각한 적 없어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09:14]

배우 정영주, 극찬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 백승환 감독

처음부터 '큰엄마=정영주', 다른 배우 생각한 적 없어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2/01 [09:14]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 백승환 감독이 정영주 배우를 극찬했다.

백승환 감독은 지난 30일 공개된 매거진 PAX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 기획을 접했을 때부터 큰엄마 역할로 대한민국에 정영주 이외의 배우를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너무 완벽하게 소화를 해주셨다"라는 설명을 덧붙이며 기대 그 이상의 연기를 펼쳐낸 정영주 배우에 대한 고마움을 거듭 표했다. 앞서 정영주는 백 감독의 연출 영화인 '첫잔처럼', '더블패티'에서도 호흡한 바 있다.

또한 영화에서 등장하는 정영주 배우의 '오르막길' 열창에 대해 "언젠가 내 영화에서 윤종신의 노래가 울려퍼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마침 '오르막길'을 떠올렸고, 정영주 배우가 불렀을 때 우리 영화에 잘 어울릴 것 같았다"라고 선곡 배경을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점잔 빼는 메시지가 있는 영화가 아니다. 그저 영화를 보고 가족들을 돌아보는 찰나가 생긴다면 이걸 찍은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영화를 만들게 된 의도를 곱씹었다.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는 명절 당일 뒤집개 대신 봉고차 열쇠를 집어든 큰 며느리가 남편 몰래 며느리들을 하나둘 차에 태워 탈출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로드무비다.

며느리를 모두 데리고 탈출하는 대범한 큰엄마 이영희 역에 정영주, 결혼을 앞두고 대탈출에 엮여 파혼을 고민하는 예비 며느리 최은서 역에 김가은이 각각 출연한다.

이외에도 유성주, 황석정, 조달환, 정재광 등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돼 화제가 됐다.

한편, '큰엄마의 미친봉고'는 지난 21일 극장 개봉, 약 1주일간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후 28일 Seezn(시즌) 앱을 통해 공개됐으며, 여러 플랫폼을 통해 순차공개중. 또한 SBS 설특집 영화 편성을 예정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