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보건소, 코로나19 대응 잘했다!

지역 유일 2020 감염병관리 유공 우수 지자체 선정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김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6:03]

울산 중구보건소, 코로나19 대응 잘했다!

지역 유일 2020 감염병관리 유공 우수 지자체 선정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김호태 기자 | 입력 : 2021/01/22 [16:03]

[시사일보=김호태 기자] 울산 중구보건소가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우수하게 대응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구보건소는 최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2020년도 감염병관리 유공’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정부포상인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울산에서 유일하게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또 중구보건소 소속 김명학 사무관은 보건복지부장관 개인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2020년 감염병관리 유공’ 수상은 질병관리청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기여한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격려함으로써 감염병 관리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중구보건소는 코로나19에 위기대응을 위해 선제적으로 방역대책반을 구성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헌신적으로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

특히, 중구보건소는 지역 최초로 코로나19의 신속한 검진과 함께 선별진료소 직원들의 편의와 안전을 확보하고, 드라이브 스루 및 음압텐트 진료의 단점을 보완한 ‘중구형 음·양압 워킹스루’ 부스를 보건소 주차장에 설치·운영해 코로나19 지역 차단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뿐만 아니라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일반인까지 감염병에 대한 불안과 우울감,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해소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의 철저한 예방을 강조한 안내문도 대규모 공동주택 단지와 다중이용시설, 경로당, 복지관, 버스정류장 등에 직접 부착하는 적극적인 홍보도 벌였다.

복지부장관 개인상을 받은 김명학 사무관은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발생했을 당시만 해도 ‘코로나 업무는 곧 감염이고 죽음’이라는 공포심에도 불구하고 가장 먼저 음압텐트로 뛰어 들어가 울산 1번 확진자를 찾아낼 정도로 앞장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인 장본인이다.

김 사무관은 중구뿐만 아니라 울산 전체에서 ‘코로나 전투 선봉장’이라는 별칭을 얻을 만큼 모범을 보인 공무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황병훈 중구보건소장은 “감염병관리 유공 우수지자체로 선정된 만큼,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과 지역 차단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일반 감염병 예방에도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주민 안전과 건강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