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경의 아침이슬> 어린 물고기의 계절

박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7:39]

<박미경의 아침이슬> 어린 물고기의 계절

박미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7:39]

▲ 박미경 시인 약력)순천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대학원 졸업,한국문인협회 회원, 광주지방검찰청순천지청 인권상담사,순천시보건소 정신건강 전문강사전) 여수MBC 책읽는 라디오ㆍ순천KBS1 라디오북카페 출연     ©

밤으로 진입하는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데 몰입하는 노을

스쳐지나가는 눈빛의 작은 풍경이 그려낸

이 계절의 서정성

눈 감으면 어린 마음 속 풍금 소리 들려온다

하루를 견디는 사람들의 날갯짓이

종달새 지저귐처럼

세상을 향해 호소하는 소리로 들린다

 

인형처럼 춤추게 하는 이 어수선한 계절

눈 감으면 사라질 허공을 맴도는 불안이

무르익을 무렵

현관문 앞에 도착한

내일의 시간 태엽이 고장 나길 바랄뿐

 

마음에 소나기처럼 내린 흰 밤

고개 숙인 자세로 몸을 껴안았다

온기가 사라지지 않게 양쪽 겨드랑이에

손을 집어넣고 나를 안아본다

 

밤새 빨랫줄에 걸린 흰 셔츠처럼

피곤한 새벽이 풀리고

햇살과 바람으로

슬픔처럼 말라가는 해와 달,

86,400초의 시간 바구니에 담긴 빗방울이

아침을 끌어당긴다

 

매일매일 지나간 담벼락 돌담 사이

냉이꽃 한 송이 피었다

그냥 지나친 길이

처음 걷는 길처럼 두근거린다

 

홀로 포옹하는 깊고 푸른 계절

이 여린 풀꽃이 가슴 뛰게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