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원격 수업 장기화 대비 온·오프라인 학교폭력예방교육 지원 방안 마련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2:15]

서울특별시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원격 수업 장기화 대비 온·오프라인 학교폭력예방교육 지원 방안 마련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1/21 [12:15]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은 2020년 9월 14일부터 10월 23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학생 56만 8,455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관련 경험·인식 등을 조사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실태조사는 초·중·고·각종·특수학교(초4~고2) 학생을 대상으로 9월 14일(월)부터 10월 23일(금)까지 실시하였으며, 서울은 조사대상 학생의 83.1%인 47만 2,281명이 참여하였다. 조사 결과,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이 1.1%(5,069명)로, 전년 대비 2.0%(12,192명)보다 0.9%p(7,123명) 감소하였다.

2020년 서울시교육청의 학교폭력 실태조사 주요 응답 결과는 참여 학생 중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1.1%(5,069명)로, 전년 대비 2.0%(12,192명)보다 0.9%p(7,123명) 감소하였다. 학교급별 피해응답률은 초등학교 2.1%(3,620명), 중학교 0.6%(1,130명), 고등학교 0.3%(307명)로, 전년 대비 초등학생은 2.5%p로 크게 감소, 중학생은 0.5%p 감소, 고등학생은 0.1%p 감소하였다.

피해유형별로 학생 천 명당 피해응답 건수는 언어폭력(5.7건), 집단따돌림(5.0건), 사이버폭력(2.1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비율은 언어폭력(32.3%), 집단따돌림(28.5%), 사이버폭력(11.7%), 신체폭력(7.6%), 스토킹(7.3%) 순으로 파악되었다. 학교급별 공통으로 언어폭력, 집단따돌림이 큰 비중을 차지하며, 중·고등학교의 사이버 폭력 비중(중: 17.4%, 고: 16.0%)이 초등학교(9.4%)에 비해 약 7%p 높았다. 피해 유형에서 전년 대비 집단 따돌림(5.1%p 증가), 사이버폭력(3.1%p 증가), 성폭력(0.2%p 증가)의 비중이 증가하였고, 언어폭력(3.8%p 감소)과 신체폭력(1.2%p 감소), 스토킹(2.2%p 감소), 금품갈취(0.5%p 감소), 강요(0.8%p 감소)의 비중이 감소하였다.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교실 안’(32.3%), ‘복도’(11.2%), ‘운동장’(8.2%) 등 ‘학교 밖’(35.7%)보다는 ‘학교 안’(64.3%)에서 발생한 비율이 높았으나, ‘학교 밖’의 비율이 전년(25.1%) 대비 10.6%p 증가하였다.

학교폭력 피해 시간은 ‘쉬는 시간’(35.1%)과 ‘하교 이후’(15.4%), ‘점심 시간’(13.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학생이 응답한 가해자 유형은 ‘동학교 동학급’(52.2%), ‘동학교 동학년’(26.6%)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학교폭력 가해학생의 응답률은 0.3%(3,726명)로, 전년(0.6%) 대비 0.3%p(2,344명) 감소하였다. 학교급별 가해응답률은 초등학교 0.6%(1,017명), 중학교 0.2%(310명), 고등학교 0.0%(51명)로, 전년 대비 각각 0.8%p, 0.2%p, 0.1%p 감소하였다.

학교폭력 가해유형은 언어폭력(39.6%), 집단 따돌림(23.3%), 사이버폭력(10.6%)로 피해유형과 동일한 순으로 분석되었다.

가해 유형에서 전년 대비 언어폭력(1.1%p 증가)과 집단 따돌림(2.9%p 증가), 사이버폭력(3.4%p 증가), 금품갈취(0.4%p 증가)의 비중이 증가하였고, 신체폭력(2.2%p 감소), 스토킹(5.0%p 감소), 강요(0.6%p 감소)의 비중이 감소하였다.

학교폭력 가해의 이유로는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이’(25.4%)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였고, ‘상대방이 먼저 나를 괴롭혀서’(19.0%), ‘오해와 갈등으로’(14.3%)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목격학생의 응답률은 2.8%(13,089명)로, 전년(5.1%) 대비 2.3%p(17,066명) 감소하였다.

학교급별로 초등학교 8,300명(4.7%), 중학교 3,766명(2.1%), 고등학교 987명(0.9%)이며, 전년 동차 대비 초등학교의 목격응답률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5.2%p)하였다.

피해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응답은 83.7%로 전년 대비 1.1%p 증가하였다. 피해 사실을 알린 대상은 ‘보호wk’(50.4%), ‘학교 선생님’(20.7%), ‘친구나 선배’(8.1%), ‘학교 상담실 선생님’(1.5%)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16.3%였다.

학교폭력 피해 후 알리거나 신고한 비율이 18년(80.5%), 19년(82.6%), 20년(83.7%)로 점차 상승하여 학교폭력 신고에 대한 학생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학교폭력 목격 후 ‘알리거나 도와줬다’는 응답은 64.4%로 전년 대비 4.3%p 감소하였으며,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의 응답은 35.6%로 4.3%p 증가하였다. 목격 후 아무것도 하지 못한 이유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29.7%)’, ‘같이 피해를 당할까봐 무서워서(24.0%)’, ‘나와 관계없는 일이어서(13.0%)’ 순으로 나타났으며, 가·피해학생 교육 외에도 학생 전반을 대상으로 한 예방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 학교폭력 피해응답률, 가해응답률, 목격응답률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원인은 2020년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원격수업 장기화로 대면 수업의 비중이 낮아진 것과 관련있다고 판단하였다. 또한 2019년 9월 학교장자체해결제가 도입되고, 2020년 3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가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되면서 학교 현장의 관계회복 노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오프라인 수업을 통한 어울림 프로그램 등 학교폭력 예방교육 노력을 지속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하였다.

서울시교육청은 각 학교별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하여 후속조치를 실시하고, 학교별 여건에 따른 자율적 학교폭력 예방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였다. 이후 코로나-19 상황을 대비한 학교폭력 예방 대책을 마련하여 학교폭력 예방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수업 정상화로 대면 수업이 확대되면 학교폭력 발생 비율이 다시 높아질 염려가 있으므로, 이에 대비하여 회복적 생활교육과 어울림 프로그램 등의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추진한다.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를 대비하여 학교폭력 예방 어울림 프로그램 및 사이버폭력 예방 프로그램이 온·오프라인에서 적용될 수 있도록 예방 교육 자료 제작·지원, 교원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

서울시교육청 생활교육 온라인 플랫폼 '생생-ON'을 2021년에 개선·운영하여 초·중·고등학교에서 내실있는 온·오프라인 학교폭력 예방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학교통합지원센터를 통한 학교폭력 예방 및 사안 처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지속하고, 학교폭력 예방-관계회복-사후지도를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학교폭력 재발률을 낮추기 위해 사회봉사와 특별교육을 내실화하여 학생들의 사후지도에도 다각적인 노력을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