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울산경제진흥원, 청년 창업 활성화 업무협약

정승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09:40]

울주군-울산경제진흥원, 청년 창업 활성화 업무협약

정승초 기자 | 입력 : 2021/01/19 [09:40]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울주군은 청년 창업생태계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19일 군청에서 울산경제진흥원(원장 김연민)과「청년창업아카데미」및「꿈꾸는 청년대장간」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청년창업아카데미 사업」은 혁신적이고 우수한 아이디어나 기술력을 지닌 예비·초기 청년창업자를 발굴해 지원하기 위해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3월까지 대상자 20개팀을 모집하는 등 사전 준비를 거쳐 4월부터 본격적으로 청년 창업활동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선정된 창업기업에는 평가에 따라 월 50만원에서 250만원까지 최대 9개월간 창업활동비를 차등 지급하며, 교육․창업공간․홍보․마케팅 등 창업 과정에 필요한 각종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꿈꾸는 청년대장간 사업」은 소규모 제조업 분야 청년사업자에게 안정적인 사업수행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7억원의 예산을 들여 진행하는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공간임대 및 시설구축을 시작으로 9월까지 5개팀의 입주기업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기업은 1년 단위로 심사를 거쳐 최대 3년간 창업 공간 및 마케팅 지원, 판로개척, 투자유치 지원 등을 받게 된다. 두 사업은 공기관 위탁 방식으로 울산경제진흥원에서 운영을 맡아 진행하게 된다.

이선호 군수는“갈수록 청년 취업이 어려워지고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힘겨운 상황이지만 이 두가지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이 창업의 꿈에 도전하고 성공으로 이어져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앞으로도 청년들의 눈높이에서 현실에 맞는 지원 방안들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