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융복합사업개발단장에 첫 민간전문가

박세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1:57]

한국가스공사 융복합사업개발단장에 첫 민간전문가

박세태 기자 | 입력 : 2021/01/18 [11:57]

[시사일보=박세태 기자] 한국가스공사 개방형 직위인 융복합사업개발단장에 문기호 전(前) 삼성물산 플랜트그룹장이 임용됐다.
 
한국가스공사가 융복합사업개발단장에 외부 민간전문가를 임용한 첫 사례이며, 지난해 12월 임용된 고정자산조정부장에 이어 두 번째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사례이다.
 
인사혁신처와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액화천연가스 관련 항만물류 분야 전문가인 문기호(남, 51세) 전 삼성물산 상사부문 플랜트그룹장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융복합사업개발단장에 임용한다고 17일 밝혔다.
 
한국가스공사의 요청으로 진행된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인사처가 우수인재를 직접 조사해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로, 2015년 도입 이후 총 59명의 민간전문가가 임용됐다.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발굴하는 적극적인 채용 지원 방식으로, 지난해부터 서비스 지원 범위를 기존 중앙부처에서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으로 확대 추진하고 있다.
 
문기호 단장은 약 27년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원을 거쳐 현대중공업과 삼성물산에서 해양·육상 설비(플랜트) 공정설계, 부유식 가스 재기화 등의 사업을 총괄해온 액화천연가스 분야 전문가다.
 
현대중공업에서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선의 화물창 개발에 참여하고 최초의 재액화설비가 탑재된 액화천연가스선 인도 사업을 안전하게 수행, 기술개발 공로로 포상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삼성물산에서 해외 액화천연가스 관련 사업을 개발하며,  멕시코와 바레인의 육‧해상 액화천연가스 수입기지와 칠레의 가스 발전소를 총괄하는 임원직을 수행했다.
 
융복합사업개발단장은 액화천연가스 관련 한국가스공사의 항만물류사업 개발, 융복합사업 건설 기본계획 수립 등 신규 전력사업 개발 업무를 총괄한다.
 
문기호 단장은 "친환경 신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액화천연가스 공급 사업(벙커링)과 냉열활용,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 등 관련 사업의 기초 토대를 마련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방안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김우호 인사처 차장은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을 이끌어 낼 융복합 기술 분야 민간 우수인재가 공공부문의 전문 영역으로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서비스를 더욱 더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