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워싱턴포스트 "韓의 對우크라 공급 포탄, 全유럽의 지원량 상회"

우크라전쟁 관련기사서 한국 155mm 포탄의 이송결정 뒷얘기 소개
韓 포탄 곧바로 우크라로 갔는지, 美 무기비축분인지는 불분명
정부 "우크라 직접지원 없고, 대미수출 최종사용자는 미국" 입장

편집국 | 기사입력 2023/12/05 [09:11]

워싱턴포스트 "韓의 對우크라 공급 포탄, 全유럽의 지원량 상회"

우크라전쟁 관련기사서 한국 155mm 포탄의 이송결정 뒷얘기 소개
韓 포탄 곧바로 우크라로 갔는지, 美 무기비축분인지는 불분명
정부 "우크라 직접지원 없고, 대미수출 최종사용자는 미국" 입장

편집국 | 입력 : 2023/12/05 [09:11]

▲ 155mm 포탄(자료사진).  ©

 

[시사일보=국제팀] 미국이 올해 한국에서 건네받아서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공급한 155mm 포탄량이 모든 유럽 국가의 공급량을 합한 것보다 많았다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4(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올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교착 상황을 되짚어 보는 심층 기획 기사에서 한국산 155mm 포탄이 우크라이나에 간접 지원된 과정을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155mm 포탄을 공급하는 일이 올해 초 바이든 행정부에 큰 숙제로 다가왔다.

 

미국의 생산량으로는 한 달에 9만발 이상이 필요한 우크라이나 수요의 10분의 1 조금 넘는 수준밖에 충족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이 공급한 탄약을 대량으로 보유한 한국에 눈을 돌렸으나, 한국은 교전 지역에 대한 무기 공급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는 것이 장벽이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한국을 설득할 경우 41일 안에 공중과 해상으로 155mm 탄약 약 33만 발을 이송할 수 있다는 계산 하에 한국 측과 교섭에 나섰다.

 

한국 정부는 '간접 지원일 경우' 수용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고, 미 국방부 당국자들이 한국 당국자들과 협의한 결과, 올해 초부터 포탄이 이송되기 시작했다고 WP는 보도했다.

 

그러면서 WP"결과적으로 한국은 모든 유럽 국가의 공급량을 합산한 것보다 더 많은 포탄을 우크라이나에 공급한 나라가 됐다"고 전했다.

 

다만 신문은 한국에서 이송된 포탄량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또 신문이 거론한 한국에서 이송됐다는 포탄이 곧바로 우크라이나의 전장에서 사용됐는지, 미국이 한국발 포탄으로 자국 무기고를 채움으로써 기존에 자신들이 보유한 포탄 재고 물량을 우크라이나에 공급할 수 있었다는 취지인지는 불분명해 보인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 무기 지원과 관련해 '직접 지원 물량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또 대미 무기 수출은 '최종 사용자는 미군'이라는 조건 하에서만 이뤄진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었다.

 

이와 관련,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524일 국회 운영위에서 "저희가 우크라이나에 직접 (포탄을) 지원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조 실장은 또 "풍산그룹이 포탄을 생산해 계약하는 것은 있지만 그 외 다른 부분에 대해선 한미 간 협의는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신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524일자 보도에서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위해 포탄 수십만 발의 이송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WSJ은 한국이 미국에 포탄을 이전하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내는 방식으로 공급이 이뤄졌으며, 한국의 포탄 공급 때문에 미국이 대우크라이나 집속탄 지원 결정을 미룰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집속탄은 한 개의 포탄(혹은 폭탄) 안에, 수개에서 수백개의 자탄(子彈)이 들어있어 광범위한 살상 및 파괴 효과를 가진 무기를 말한다. 하지만 자탄들이 폭발하지 않을 경우 민간인 피해가 우려돼 전 세계 120개국이 이를 금지하는 협정에 가입해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df지면보기
정치
메인사진
與, 3040 '찔끔' 뽑아 험지로…'텃밭'에는 5060 현역
[시사일보=길대성 기자] 절반 넘게 진행된 국민의힘 총선 공천에서 30·40대 청년, 정치신...
메인사진
친문 홍영표 지역구 전략지 요청…친명 안민석·변재일 컷오프
[시사일보=박영길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8일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메인사진
대통령실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광역6개·기초43개 지정"
[시사일보=양정호 대기자] 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소멸을 막을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
메인사진
늘봄학교·명문고 키우고, 대학서 많이 뽑고…'지역인재' 청사진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들은 의대·첨단 분야 학과의 지역인재...
메인사진
'더 내되 더 받는' 국민연금 보험료 부과 기준액 올랐지만…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국민연금 보험료를 부과하고 노후 수령 연금액을 산출하는 기...
메인사진
이재명 성토장 된 민주 의총…"남의 가죽 벗기느라 손에 피칠갑"
[시사일보=차덕문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27일 의원총회는 최근 누적된 공천 갈등이 한꺼...
메인사진
尹대통령, 교육·문화 3·1운동 부각…이승만 외교도 재조명할듯
[시사일보=양정호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달 1일 내놓을 3·1절 기념사에서 일제...
메인사진
6월 여의도 하늘에 '서울의 달' 뜬다…150m 상공서 야경 조망
[시사일보=오병호 기자] 올해 6월 서울 여의도 밤하늘을 밝힐 보름달 모양의 계류식 가...
메인사진
여야 주류 '친윤·친명', 국회의원 후원금 평균보다 많았다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여야 지도부를 비롯한 주류 의원들이 지난해 국회의원 후원금...
메인사진
초미세먼지 위기경보 시 임산부 등 민감계층 탄력근무 권고
[시사일보=오병호 기자] 27일부터 미세먼지가 매우 짙은 상황이 지속하면 임산부와 호흡...